mbc스페셜 '노견만세' 그녀의 사생활,murmur

 


기획의도


86년 아시안 게임, 88년 올림픽을 거치며 급격히 늘기 시작한 애견 인구.  그 중 80년
대 말에서 90년대 초 강아지를 키우기 시작한 1세대들 중 상당수가 15~20살(사람 나
이로 75~100살)의 견공들과 함께 살고 있다. 경제적 여유, 의료기술의 발달이 개들
의 평균수명을 늘이면서 이른바 ‘개들의 노령화시대’를 불러 온 것이다.
우리와 함께 사는 개와 고양이 등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애완동물 대신 반려동물이
란 말을 더 자주 사용하게 된 요즈음, 노견과 그 주인들 간의 따뜻한 일상을 통해 반
려와 사랑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본다. 

주요내용 소개

사랑해 대부야


“제가 해주는 거야 밥해주고 오줌 뉘어주고 닦아주고 그거 밖에 더해주겠어요? 그런
데 대부는 편안함을 많이 줘요. 마음이 편안해요. 대부 돌보고 있으면”

일주일만 맡아보겠다는 것이 어느새 5년이란 시간이 흘렀다. 뛰지도 짖지도 못하고
안내견으로 살아온 17살 대부. 이제 은퇴해서 맛있는 과자도 맘껏 먹을 수 있고 좋아
하는 산책도 실컷 할 수 있는데도 대부는 하루 종일 누워만 있다. 호르몬 이상과 노
화가 겹쳐 걷지 못하게 된 지 1년 반. 욕창과 피부병으로 누워있는 것조차 편치 않
다. 그래도 이런 대부를 24시간 곁에서 지켜주고 돌봐주는 대부의 엄마가 있다. 5년
동안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온 대부와 김인순씨. 말은 통하지 않지만 눈빛만으로 대
부의 마음을 읽는 김인순 씨가 없으면 대부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. 밥을 먹이는
것도, 오줌을 뉘어주는 것도, 염증을 소독하는 것도 전부 김인순씨 몫이다. 그런 대
부의 엄마 김인순씨가 갑작스런 아들의 수술로 잠시 미국에 간 사이 대부가 하늘나
라로 갔다. 엄마 얼굴도 보지 못하고 간 대부와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 때문에 괴로워
하는 김인순씨. 함께 하지 못해 더 안타까운 이들의 이별이야기.

우리집 막내 찡

“안녕? 나는 찡이야. 16살 우리집 막내. 14살 조카  똘이도 내가 키웠지. 16년동안 살
면서 잊을 수 없는 아찔했던 기억은 폭풍우가 쏟아지던 날 길을 잃어 만 하루 동안
고아 신세가 된 사건이었어. 그래도 100만원이라는 거액의 사례금을 걸면서까지 날
찾아주었던 소중한 가족들 덕분에 다시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지. 이제 나이가 들어
집나갈 힘조차 없게 됐지만 언제나 나를 지켜주는 가족들이 있어 항상 든든해“

2남 3녀의 일곱 식구. 식구들이 모두 모이면 며느리, 사위, 손자들까지 북적대는 가
운데 가족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구성원이 있으니, 바로 이 집의 막내 찡이다. 이
16살의 노령견 찡이가 불러온 집안의 변화는 다양한 식구들만큼이나 각양각색이다.
먼저 무뚝뚝한 아버지의 색다른 모습을 보게 되었다는 식구들. 퇴직 후 줄곧 집에 계
신 아버지의 둘도 없는 친구는 찡이였다. 찡이를 향한 상냥한 말투는 물론 찡이를 위
해 술자리에서 남은 안주까지 싸오셨다는 아버님. 아버지, 이런 모습 처음이에요.
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영향을 받은 사람은 셋째 딸 보경 씨다. 잘나가는 잡지사 기
자에서 현재 일인출판사를 운영하며 동물 관련 책을 출판하고 있는 보경씨는 이 모
든 것에 찡이가 있었다고 한다. 찡이를 통해 동물에 대한 관심은 물론 삶과 죽음에
대한 생각까지 다시 하게 되었다는 보경씨. 무엇보다 예전에는 미처 느끼지 못했던
점점 연로해 지시는 부모님을 더 챙겨드리게 되었다고. 찡이 덕분에 출판사 사장님
도 효녀도 된 보경씨다.

이렇게 언제까지나 막내로 남아 애교 부릴 줄 알았던 찡이에게 서서히 노견의 증상
이 나타나기 시작했다. 식욕도 떨어지고 가끔 멍하니 한곳만 쳐다보고 있는 찡이. 깡
충깡충 올라가던 계단을 한 계단 한 계단 힘겹게 딛고 올라가고 있는 찡이의 뒷모습
에서 가족들은 찡이의 남은 날을 가늠해본다. 그럼에도 식구들은 오늘도 찡이와 약
속한다. 찡이야 스무살까지 사는 거야.

잘가 비비

“자식이 없었기 때문에 느끼지 못했던 모성애를 이 아이들을 통해서 느꼈고 엄마
의 심정도 이 아이들을 통해서 다 알게 됐어요.”


오늘도 그녀는 눈을 뜨자마자 아이들 먼저 챙긴다. 아침밥은 물론 아침에 복용해야
할 약, 아이들 배변까지 그녀의 손길이 가야할 곳이 많다. 특별한 점이 있다면 그녀
가 지극정성으로 보살피는 대상이 애완견이라는 것. 사람들은 이런 그녀를 보고 혀
를 찰지도 모른다. 사람도 살기 힘든 세상인데 동물에게 저렇게까지. 그러나 사람에
게 상처받아 가장 절망했을때 그녀를 누구보다 위로해주었던 것은 바로 그녀 옆의
작은 아이들이다.
그런데 그녀의 첫째 딸 비비의 병세가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. 비비의 수의까지 준비
했지만 떠나보내기란 쉽지 않다. 이제는 보내줘야 할 것 같다며 눈물로 비비와의 남
은 날을 보내고 있는 그녀. 16년 동안 함께한 그녀와 비비의 마지막 이야기를 담았
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냥이네 카페에서 누군가의 개가 나왔다는 글을 보고 다시보기로 봤다.
마음이 찡하더니 결국 울어버렸다. 이런 프로를 보면 꼭 꺼이꺼이 울게 되더라.
자정이 넘은 시간이라 울음을 참으려 애썼더니 턱이 아프다.
아직까지도 몽실이를 생각하면 마음이 아픈데 십년넘도록 반려동물과 함께 했던 사람들의 마음은 어떨까..
반려인들의 모습을 왜곡되지 않게 잘 촬영해준 mbc..다행스럽더라. 좋은 다큐 만들어주길.
 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